광주은행(은행장 고병일)은 최근 광양 중마시장에서 전남형 상생 금융지원 모델인 ‘가드림’ 금융버스 운영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광양에서 전라남도 제1호의 시작을 알린 금융버스 ‘가드림’은 전통시장 및 소외지역 소상공인의 금융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달 광주은행과 전라남도, 광주신용보증재단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시행되었다.

   
 

금융버스 ‘가드림’은 광주은행의 이동점포 ‘와(Wa)요버스’를 이용하여 금융기관 방문이 어려운 고객들을 대상으로 대출·컨설팅·재무상담 등 통합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며, 지난해 강진 마량면과 고흥 녹동에서 두 차례 시범운영한 바 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정인화 광양시장이 금융버스 ‘가드림’의 일일 명예지점장으로 위촉되어, 지역 소상공인들을 직접 만나 애로사항 청취 및 자금 상담 등 적극적인 활동을 펼쳤다.

한편 광주은행은 향후 정부와 전라남도가 추진하는 이자 지원 사업들과 연계해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지원함으로써 우리 지역 소상공인들의 금융 편리성 제공에 힘쓸 예정이다.

   
 

이외에도 지난 16일, 광주은행은 5천만원을 출연하여 총 18억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하는 'Sunshine 상생금융 업무협약'을 광양시 및 전남신용보증재단과 체결하여 자금조달이 어려운 광양시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도모할 예정이며, 광양시 소재 3개월 이상 사업을 영위 중인 소상공인은 누구나 신청가능하며 업체당 최대 3천만원까지 2년간 연 5%의 이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광주은행 박성우 부행장은 “지역경제 살림을 도맡고 있는 광주은행이 지역민과 지역 내 소상공인들에게 힘이 되고, 이로 인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대표은행으로서 지역민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하여 지역밀착 상생경영을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