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2회 강진 청자축제가 개막한 가운데 지난 24일 강진군 대구면 청자촌 축제현장에서 ‘향우와 함께하는 청자의 밤’ 만찬 행사가 열렸다.

고향을 방문하는 향우를 위한 축제 프로그램 중 하나로, 개막식에 참여한 출향인과 친교 시간을 갖는 공식행사였다.

   
   ▲  강진원 강진군수가 지난 24일 제52회 강진 청자축제장을 찾은 향우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강진원 강진군수와 김승남 국회의원, 김보미 강진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19개 향우회 46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강진청자축제에서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인 향우들은 “작년 첫 겨울 청자축제 이후 올해 열리는 날을 기다렸다”며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전남도청 강진군향우회는 고향의 후배들을 위해 강진군민장학재단에 100만원을 기탁하며 그 의미를 더했다.

참석한 한 향우는 “고향을 방문해 반가운 향우들을 한자리에 볼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출향인들을 서로 마주할 수 있는 행사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차용수 재경강진군향우회장은 “내 고향 강진은 올 때마다 감회가 새롭다”며 “올해에도 반값 가족여행 강진 및 강진 고향사랑기부제 등 군정 홍보에 뜻을 모으자”고 의지를 내비쳤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먼 길을 마다하지 않고 고향을 향한 애정으로 방문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인구감소와 고령화 등 지역소멸의 위기 속에서도 강진군은 여러분의 자랑스러운 고향이 되기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더 큰 비전을 이루기 위해 반값 강진 관광의 해를 선포해 이번 축제부터 추진 중이다. 향우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성원이 필요하다”며 “향우의 애향심과 군민의 열망으로 전 국민이 방문하는 강진의 기적을 함께 열어 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강진 청자축제장을 방문한 향우들은 개막식에 참석한 후 강진군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며 1박 2일의 일정으로 일정을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