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함평군은 정월대보름 하루 전인 23일 오후 5시 30분에 전남 함평군 월야면 달맞이공원에서 한 해의 풍년과 만대 번영을 기원하는 세시풍속을 재현했다.

월야면번영회가 주관하는 이 행사는 사라져가는 전통문화를 체계적으로 보존·계승하기 위해 마련됐다.

   
   ▲  제17회 정월대보름맞이 전통세시풍속 재현행사(점화)

액운을 쫓고 풍년을 기원하는 월야 농악단의 공연을 시작으로 지신밟기, 풍년기원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이 각자의 소원을 적어 달집에 꽂고 이를 태우면서 소망을 염원하는 달집태우기와 쥐불놀이, 오곡밥 나눠 먹기 등 다채로운 세시풍속 행사도 펼쳐졌다.

   
   ▲  제17회 정월대보름맞이 전통세시풍속 재현행사(불꽃)

장수복 월야면 번영회장은 23일 “점점 사라져가는 세시풍속을 계승하고 지역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기 위해 매년 정월대보름 하루 전 월야면에서 세시풍속 재현행사를 개최하고 있다”며, “대보름달의 밝은 기운을 받아 갑진년(甲辰年) 청룡의 해에 면민 모두가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이번 행사가 함평군민의 화합과 결속의 장을 마련하고 젊은 세대에게 잊혀가는 우리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