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사회서비스원 소속 빛고을노인건강타운(본부장·김용덕)은 15일 오전, 대촌마을을 찾아 타운 이용이 어려운 개동경로당 어르신들을 타운으로 모시고 「어르신 ‘동행’ 건강타운」 첫 회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어르신 동행 건강타운’은 장애, 고령, 원거리, 정보부족 등의 이유로 타운을 이용하기 어려운 관내 도농·취약지역(동구권역, 서구·광산권역, 남구권역) 경로당 어르신들을 직원들이 관용차량으로 직접 모시고 와 타운의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이용편의를 제공하는 취약계층지원 특화사업이다.

   
   ▲  빛고을노인건강타운(본부장·김용덕)은 15일 오전, 대촌마을을 찾아 타운 이용이 어려운 개동경로당 어르신들을 타운으로 모시고 「어르신 ‘동행’ 건강타운」 첫 회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실시하는 신규사업 첫 번째 대상으로는 인근 도농지역의 대촌마을 개동경로당 어르신들로 직원들이 어르신들을 모시고 점심식사를 함께하고 정겨운 담소를 나누며 물리치료와 목욕서비스까지 제공해 참여 어르신들에게 알차고 뜻깊은 추억을 선사했다.

김용덕 빛고을노인건강타운 본부장은“타운은 앞으로도 취약계층 어르신들의 건강한 삶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복지사업을 통해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실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