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군수 우승희)이 14일 행정안전부의 ‘2023년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실태점검’에서 최고 수준인 ‘우수’ 등급 기관으로 선정됐다.

행정안전부는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전국 464개 기관의 데이터기반행정 운영의 전반적인 현황을 점검하고, 데이터 정책의 조기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실태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  영암군청

최고 등급을 받은 영암군은 ▲데이터기반행정 관리체계 ▲데이터 공동활용 ▲데이터 분석 및 활용 ▲역량문화 조성 등 4개 분야에서 모두 상위권 점수를 받았다.

민선 8기 영암군이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은 셈.

특히, 영암군은 지난해 행정 역량을 집중해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에 나섰다.

공공데이터 전문가를 채용해 데이터기반행정 업무의 전문성을 높였고, 관련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주요 추진업무에 데이터 분석을 반영했다.

나아가 지난 1월에는 데이터행정을 지원하는 행안부 공모에 선정돼 현재 관련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객관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합리적 혁신적 업무추진으로, 군민 공감대 형성은 물론이고, 행정 신뢰도 제고에도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