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은 벌교키위영농조합법인 박창현 대표(64세)의 해금골드키위가 24일 ‘2023년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발대회’ 키위 부문에서 최우수에 선정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 대회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최하고 한국과수농협연합회와 산림청에서 공동 주관해 전문가들의 외관 심사(정형과, 색택, 식미 등), 계측심사(당도, 경도), 과원 심사(현지실사) 등으로 46개 농가를 종합 평가한다.

   
   ▲  보성군, ‘보성키위’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발대회서 ‘최우수상’_ 11. 24. 대표과일선발대회 수상현장, (오른쪽) 박창현대표,(가운데) 박창현 대표의 배우자

이번 대회에서 키위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창현 씨는 2007년부터 전남 보성군 벌교읍에서 키위 재배를 시작했으며, 현재 벌교키위영농조합법인 대표로 59농가(34ha)와 키위를 생산하고 있다.

특히, 박창현 대표는 해마다 과수원 생활일지를 작성해 키위 재배과정에서의 시행착오를 줄여왔으며, 직접 제조한 ‘퇴비차’를 나무 한 그루 한 그루마다 살포하는 등 고품질 키위 생산에 앞장서고 있다.

박창현 씨는 “그동안 쌓아온 명품 키위 생산을 향한 노력이 결실을 맺어 이번 수상의 영예를 얻게 된 것 같다.”라며 “이번 수상으로 보성키위의 맛과 품질을 입증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  보성군, ‘보성키위’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발대회서 ‘최우수상’_(왼쪽에서 4번째)김철우 보성군수,(5번째) 벌교키위영농조합법인 박창현 대표.

보성군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인하여 악화되는 영농 환경 속에서도 명품 키위 생산을 위해 노력해 주신 농업인들의 노고에 감사하다.”라며 “군에서도 아낌없는 지원을 통해 보성키위가 세계적인 키위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성군은 약 260ha의 면적에서 연간 4,500톤가량의 키위를 생산해 내는 대한민국 키위의 대표 주산지이며, 보성키위는 2022년에 전국 최초로 ‘대한민국 농산물 지리적표시 제111호’로 등록돼 전통성과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았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