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종만 영광군수가 11월 22일과 23일 이틀에 걸쳐 국회를 방문하여 내년도 국고예산 확보를 위해 막판 총력전을 펼쳤다.

강종만 군수는 첫날인 22일 지역구 이개호 국회의원을 시작으로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국회 예결위 간사, 김회재 의원, 이원택 의원, 기동민 의원, 김경만 의원, 한국의희망 양향자 의원 등 예결위원에게 지역현안을 건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  강종만 영광군수, 국고예산 확보 막판 총력전)_김회재 의원 면담사진

다음날 23일에는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국회 예결위원장을 면담하고 지역현안 사업 해결을 위한 국회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번 국회 건의 사업은 8건 1,592억 원 규모로 ▲남부권 광역관광 개발 특화 브랜드사업(종교순례 테마관광 명소화사업 184억 원, 백수해안 관광경관 명소화사업 394억 원), ▲우평지구 배수개선 사업(85억 원),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179억 원), ▲공설추모공원 조성사업(170억 원), ▲e-모빌리티 수출활성화 공동생산기반 기업지원(200억 원), ▲2024 e-모빌리티 엑스포 개최(5억 원) ▲퍼스널모빌리티 플랫폼 핵심기술 개발 및 실증사업(375억 원) 등이다.

   
   ▲  서삼석 예결위원장 면담사진

또, 어민 생활편의 증진을 위한 해양수산부 어촌신활력 증진 공모사업에 ▲설도항(100억 원)과 ▲월곡항(50억원)이 선정될 수 있도록 협조 요청하였다.

올 한해 강종만 군수는 정·관계 인사를 수시로 만나 지역현안을 설명하고 중앙부처와 국회를 10여 차례 방문하며 2024년 국고예산 확보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활동해왔다.

강종만 군수는 “국회 예산 심의가 끝날 때까지 분골쇄신의 각오로 군민이 풍요롭고 잘사는 영광 건설을 위해 국고 예산 확보에 전념하겠다”라고 말했다. 

   
   ▲  조수진 의원 면담사진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