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한인 여성리더와 제주 여성리더들이 성평등한 새로운 미래를 만들기 위한 연대를 강화하는 자리가 제주에서 마련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8일 오후 메종글래드 제주 크리스탈홀에서 ‘2023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KOWIN)* 대회’와 연계한 ‘제주 교류협력 행사’를 개최했다.

   
   ▲  한민족 여성네트워크 행사

*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Korean Women's International Network) : 참가자들이 지속적인 교류 및 연대 활성화를 위해 자발적으로 조직한 비영리 민간단체

해외 11개 지역의 한인여성 담당관 12명*을 제주로 초청해 이틀간 진행하는 행사로, 2023년 대회 주제인 ‘차세대가 ON**다, 미래가 ON다’와 연계한 토크콘서트, 팀별네트워킹 원탁회의, 제주지역 문화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됐다.

* 노르웨이(1), 독일(1), 미국(2), 브라질(1), 아르헨티나(1), 인도네시아(1), 캄보디아(1), 태국(1), 필리핀(1), 호주(1), 홍콩(1) ** Korean Women's International Network

** 핵심키워드 ON(온) : 1. 켜다, 밝히다 2. 따뜻할 온 3. 모두, 다함께

   
 

‘여성리더에게 미래의 길을 묻다’라는 주제의 토크콘서트에서는 허정옥 전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대표이사가 좌장을 맡았으며, 허 전 대표이사의 ‘제주여성의 리더십 트렌드’, 박광종 미국남부지역담당관의 ‘경험을 해봐야 알 수 있는 것’ 등의 발제가 이뤄졌다.

패널로는 오영훈 제주도지사를 비롯해 김경미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위원장, 양희주 제주여민회 사무국장,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강력계 반장인 박미옥 전 형사가 참여해 양성평등한 사회의 방향성에 대해 토론했다.

이날 오영훈 지사는 ‘여성리더 성장을 위한 제주의 노력과 약속’을 주제로 ‘성평등 빛나는 제주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며 여성리더들과 소통했다.

오영훈 지사는 △제주해녀항일운동 △전국 최초 성평등 전담부서 설치 및 확대 개편 △여성친화도시 세 차례 지정 △양성평등 진흥 유공 대통령 기관 표창 등 제주의 주요 성평등 정책 및 성과 등 공유하며, “제주가 양성평등한 사회로 한 발 한 발 나아갈 수 있었던 것은 각자의 자리에서 헌신해주신 여성리더들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격려했다.

   
 

이어 “성평등이 사회보편적 가치로 확고하게 자리잡을 때까지 제주도정은 전력을 다해 전진해 나갈 것”이라며 “제주가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연대의 힘을 보태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해외 한인 여성리더와 제주 여성리더 간 연대를 위해 마련된 팀별 네트워킹 원탁회의에서는 각자 분야에서 직면한 장벽과 이를 뛰어넘기 위한 경험 및 시사점 공유 등 다양한 대화가 오갔다.

세계 한인 여성리더들은 이틀간 제주 고유의 문화와 역사체험에도 나선다.

이날 오전에는 제주도 중심에 위치한 상설 재래시장인 동문시장을 찾아 제주도민이 살아가는 모습과 제주도 특산품 및 기념품 등을 둘러봤으며, 둘째날인 9일에는 해녀박물관에서 ‘해녀문화’에 대한 해설을 듣고 김녕수산문화복합센터에서 해녀 물질 및 밀키트 요리 체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