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군수 공영민)은 지난 6일 군청 팔영산홀에서 고흥전통시장 활성화와 ESG 경영을 주요 골자로 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광주호남지역본부와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환경공단은 수질, 대기, 폐기물, 토양, 화학물질 등 환경정책에 걸쳐 현장 업무를 맡고 있는 환경부 산하기관이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상공인 육성, 전통시장·상점가 지원 및 상권 활성화를 목적으로 설립된 준정부기관이다.

   
   ▲  고흥군, 한국환경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업무협약 체결

이번 협약 체결의 배경은 최근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전통시장 환경 개선 요구 민원으로, 이는 전통시장 활성화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데 특히, 고흥 전통시장의 주 판매 품목이 숯을 사용하는 생선구이이다 보니 타 시장보다 대기환경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협약 주요 내용은 ▲전통시장 대기질 환경개선사업 ▲각종 행사 시 전통시장 물품 우선구매 ▲삼자 간 환경보호 ▲사회공헌 및 사업 홍보활동 추진 등으로 지역경제와 환경 개선 활동에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 내용을 살펴보면 고흥군은 전통시장 어물전 대기질 환경 개선 사업계획을 수립, 예산을 지원하고, 한국환경공단은 대기질 측정·분석 및 환기시설 설계 자문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사업 진행 시 상인회 안내와 협조 등의 역할을 분담한다.

   
 

또한, 양 공단에서는 추석 명절을 맞아 고흥 전통시장에서 물품을 구매하고 추후 상인회와 함께 고흥 전통시장 주변 하천을 정화하는 등 ESG활동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선양규 고흥 부군수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전통시장의 친환경 이미지가 구축되면 시장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상인과 방문객의 건강권도 확보되리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