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은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 모두가 더불어 행복한 학교’라는 주제로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은 8월 31일과 9월 1일, 이틀에 걸쳐 완도생활문화센터와 노화중학교에서 진행됐으며, 200여 명의 학부모가 참석했다.

   
   ▲  완도군, 학부모 대상 행복한 학교 만들기 교육 실시

이번 교육은 지난 7월 26일 전라남도교육청과 완도군의 업무 협약식에서 신우철 군수가 제안한 사항으로 학교 구성원 간 상호 존중하는 학교 문화 조성을 위해 추진됐다.

교육의 강사로 초청된 이나연 변호사는 학교 폭력 및 교권 보호 전문 변호사로 ‘교육 활동 보호의 목적, 관련 규정 및 제도, 교육 활동 침해 사례’ 등을 중심으로 교육을 진행했다.

특히 학생, 학부모, 교권 등 교육 공동체 간 신뢰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교육에 참석한 한 학부모는 “군에서 시의적절하게 교육을 마련해 주어 선생님들의 교육 활동 보호가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한 중요한 일임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라고 전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교육이 교육 공동체 구성원들이 서로 믿고 협력해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교원들의 교육 활동 보호 및 학생들의 학습권이 보장된 학교 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