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돈 조선대학교 총장이 ‘마약퇴치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2일 조선대학교에 따르면 민 총장은 이날 총장실에서 ‘출구 없는 미로, 마약 절대 시작하지 마세요’라고 쓰여진 팻말을 들고 경찰청과 마약퇴치운동본부가 진행하는 마약퇴치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했다.

   
   ▲  민영돈 총장

이번 캠페인은 경찰청·마약퇴치운동본부가 ‘마약 퇴출’에 대한 국민 의지를 널리 퍼뜨리고자 원로배우 최불암을 1호 참여자로 선정해 올 연말까지 릴레이로 진행하는 캠페인이다.

민 총장은 캠페인 인증사진을 SNS에 올리고, 다음 주자로 주명현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 이사장과 김동진 광주대학교 총장을 지목했다.

민 총장은 "최근 유명인들을 비롯해 일반 청소년들까지 마약에 노출돼있는 상황”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마약의 위험성을 깨닫고 마약근절에 동참해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