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군수 우승희)이 혁신수도를 자처하며 군민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어 주목된다.

군은 ‘군민과 소통 공감하는 이동군수실’의 추진 계획을 내놓으며, 오는 16일(목) 삼호읍 행정복지센터에서 이동군수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  이동군수실

이동군수실은 군수가 직접 주민의 의견을 경청하고 군정을 함께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것으로, 군은 혁신으로 도약하는 더 큰 영암 실현에 군민 참여와 공감이 가장 핵심적인 과정임을 강조하며 군수가 직접 군민들과의 소통기회(상담 및 현장방문 등)를 갖고 주요사업이나 현장의 고충을 듣고자 한다며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16일 예정된 삼호읍 이동군수실은 주요 기관·사회단체장과의 차담회를 시작으로 마을(신호정) 주민들의 애로사항 청취, 지역 기업체(선보유니텍)와의 면담, 삼호읍 행정복지센터 방문자들과 상담 등이 예정되어 있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이동군수실은 민선8기 군정운영 핵심 방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이다. 정책의 수요자인 주민의 참여와 소통을 활성화하고 이를 정책으로 실현하기 위해 군민의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여 나가겠다. 주민 불편사항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주민들의 소중한 의견과 제안을 군정에 반영하기 위해 모든 공직자가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영암군은 앞으로도 낮은 자세로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현장·소통 중심 행정으로 군민이 체감하는 속도감 있는 군정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